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고압 송전탑 1천40개…강원·경기·충남에 79% 집중"

횡성 85개 최다,정선 83개,삼척 69개,평창 63개 등 강원도 334개 집중

연합뉴스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20191015013801_AKR20191014173900003_01_i.jpg
전국 1천여곳에 이르는 초고압 송전탑이 강원, 경기, 충남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받은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별 송전탑 현황’ 자료에 따르면 765kV 초고압 송전탑은 27개 지자체에 1천40개가 설치돼 있었다.

지역별로는 강원 횡성이 85개로 가장 많았고 강원 정선 83개, 충남 당진 80개, 충남 예산 71개, 강원 삼척과 경남 밀양 각 69개, 강원 평창 63개, 경기 양평 62개 등이 뒤를 이었다.

광역별로는 강원도 334개, 경기도 251개, 충남도 237개 순이었다. 3개 지역에 전국 초고압 송전탑의 79.0%가 집중돼 있는 셈이다.

20191015013801_GYH2019101500040004400_P2.jpg
초고압 송전탑 설치로 인한 주민 반발도 꾸준히 발생했다.

강원 홍천군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는 8월 26일 홍천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와 한전은 지역을 통과하는 동해안∼신 가평 500㎸ 초고압 직류 장거리 송전망(HVDC)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미 20여년전 남면에 765㎸ 송전탑이 들어서 생명위협과 재산상 손해 등 많은 고통을 감수해 왔는데 이번에는 주민 피해 조사도 없이 추가로 설치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전남도의회는 3월 13일 본회의를 열고 ‘완도~제주 간 초고압 직류 송전선로 건설사업 중지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도의회는 건의안에서 “도민을 기만하고 주민의 건강과 환경권을 침해하는 한국전력의 완도 변환소 및 고압 송전탑 건설사업을 강력히 반대하며 즉각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전탑이 설치된 전국 228개 지자체 중 201곳은 초고압 송전탑이 한 개도 없어 지역별로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광역별로는 서울, 인천, 대전, 대구, 광주, 전북, 전남, 제주의 경우 765kV 송전탑이 전무했다.

어 의원은 “초고압 송전탑 설치 지역 주민은 건강과 재산권에 큰 피해를 보는 만큼 설치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