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레거시 정부 관심 절실

-사후 활용계획 미흡 ‘브랜드 가치’ 자원화 방안 강구해야

데스크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10 면
강원도와 국회의원들이 남북관계 복원의 결정적인 계기가 됐던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유산 창출을 주문하고 있지만 정부의 미흡한 대응으로 레거시 사업으로 브랜드가치를 높이기는 커녕 사후활용계획조차 제대로 수립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소속 의원들은 최근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유산 창출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촉구했습니다.평창이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의원은 “올림픽 브랜드 가치를 지역의 산업화와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 강화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하는 사업들이 필요한데 정부는 이렇다 할 역할을 하고 있지 않다”며 “평창올림픽에 대한 정부 차원의 사후활용 계획이 전무한 것은 정책의 실패이자 예산 낭비”라고 지적했습니다.신동근 의원은 “문체부와 기획재정부 등이 올림픽 사후관리 사업 예산은 ‘자치단체 부담 원칙’이라며 국비 지원에 부정적인데 재정력이 열악한 강원도가 추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올림픽 유산 계승 및 관광 자원화가 필요한 만큼 예산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달 열린 예결특위 정책질의에서 원주 출신의 민주당 심기준 의원은 “평창올림픽을 대하는 정부 태도가 88서울올림픽과 너무 다르다”며 “기념재단이 설립 목적에 맞는 성과를 창출하고 확실한 사후 활용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정부가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지만 올림픽 사후활용과 유산창출 사업의 국비 반영은 소액에 불과한 실정입니다.스피드스케이팅과 하케센터,슬라이딩센터 등의 사후활용에 10억원만 반영돼 도비 부담이 현실화됐고,평창올림픽의 의미를 되새기는 ‘평화 테마파크 조성사업’ 예산은 2년째 반영되지 않고 있습니다.올림픽 3개 경기장 사후활용과 레거시 프로그램등을 운영할 2018평창기념재단을 지자체 출연기관으로 지정하기 위한 행정안전부와의 협의도 표류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정부는 올림픽시설에 대한 활용방안을 만들기는 커녕 ‘적자 타령’만 하면서 올림픽 흔적 지우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정부는 국회의원들의 지적대로 지금이라도 올림픽 유산 창출에 관심과 지원을 해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