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개편된 노선 운행 시작, 정착까진 시간 걸릴듯

춘천 시내버스 체계 전면 개편
안내도우미 배치에도 시민 혼란
강원대 관통버스 안전문제 제기

구본호 bono@kado.net 2019년 11월 16일 토요일 6 면
▲ 15일 오전 강원대학교로 향하는 버스를 탑승하기 위해 강원대학교 학생이 300번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 15일 오전 강원대학교로 향하는 버스를 탑승하기 위해 강원대학교 학생이 300번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구본호 기자] 춘천시가 50년만에 처음으로 개편,도입한 시내버스 노선 운행 시작 첫날부터 혼란이 이어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춘천시는 15일부터 기존 버스노선을 시내와 읍·면 노선으로 분리·단축하고 간선과 지선 환승체계를 구축하는 등 개편된 시내버스 운행에 나섰다.

50년만에 처음으로 개편된 버스노선 분리에 따라 기존 89개 버스노선은 시내 18개,읍·면 30개 노선으로 분리해 시내 노선버스는 시내만,읍·면 노선버스는 읍·면과 중앙시장을 운행한다.

이에 시는 관내 10개 읍·면에 25인승 마을버스 30대를 도입했다.노선은 3개 권역으로 분리되며 기존 대형버스가 들어가지 못했던 15개 읍·면을 포함한 30개 노선에서 운행된다.

아울러 강원대 캠퍼스 내를 관통하는 청춘노선도 새롭게 신설됐다.

주요 노선 배차 간격은 33분에서 19분으로 줄은 반면 운행 횟수는 편도 1170회에서 1477회로 늘었다.

그러나 시행 첫날인 이날 아침 읍·면 버스와 환승센터는 초기 혼란 방지를 위해 시에서 안내도우미까지 배치했음에도 시민들의 혼란이 이어졌다.이날 오전 ‘신동면3’버스는 주민들의 불편한 목소리로 가득했다.삼포리에 거주하는 김모(72·여)씨는 “원래 오던 버스시간에 맞춰 오지 않아 당황했다”고 말했다.박모(73)씨는 “버스를 기다리는데 그냥 지나가 버렸다”며 “버스기사도 적응하는데 시간이 꽤 걸릴 것 같다”고 했다.

한편 강원대를 관통하는 시내버스에 대한 안전문제도 제기됐다.강대 캠퍼스는 도로교통법이 적용되는 ‘도로’로 규정되지 않고 신호등 조차 없어 사고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강원대 학생 서모(23)씨는 “버스운행시 혹시 모를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는데 신호등 조차 없다”며 “캠퍼스가 크기 때문에 학교측에서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안전시설 등을 설치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 불편사항을 개선해 최고의 편리를 제공하는 대중교통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구본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