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보단체 강원민중대회 "노동권 농민 생존권 보장을"

구본호 bono@kado.net 2019년 11월 24일 일요일

▲ 강원도내 진보단체,농민단체 등 10개 단체로 이뤄진 ‘민주주의와 민생,사회공공성 실현을 위한 강원연석회의(이하 강원연석회의)’는 지난 23일 도청 앞 광장에서 ‘2019 강원민중대회’를 개최했다.
▲ 강원도내 진보단체,농민단체 등 10개 단체로 이뤄진 ‘민주주의와 민생,사회공공성 실현을 위한 강원연석회의(이하 강원연석회의)’는 지난 23일 도청 앞 광장에서 ‘2019 강원민중대회’를 개최했다.

[강원도민일보 구본호 기자] 강원도내 진보단체,농민단체 등 10개 단체로 이뤄진 ‘민주주의와 민생,사회공공성 실현을 위한 강원연석회의(이하 강원연석회의)’는 지난 23일 ‘2019 강원민중대회’을 열고 노동권 보장,농민 생존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이날 도청 앞 광장에 모인 강원연석회의 소속 300여명은 “정부는 주52시간제 근무를 탄력근로제 기간확대와 특별연장근로제로 무력화 시키려 하고 있고,미국 대통령의 ‘WTO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하라’는 말 한마디에 농민들을 벼랑 끝으로 밀어 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원연석회의는 11대 요구안으로 △비정규직 철폐 직접고용 △농민수당 조례 제정 △무상교육 확대 실시 △고교 선지원 후추첨 배정방식 철회 △직장내 성 피해자 원스톱 시스템 구축 △시내버스 완전공영제 전환 △공공의료원 인력 및 첨단시설 확충 △청년고용할당제 실시 △상수도 공영제 환원 △석탄화력발전소·고압송전탑·양수발전소 취소 △춘천 레고랜드 사업 백지화를 발표했다.

이들은 도청 앞에서 중앙로터리,운교로터리를 거쳐 팔호광장까지 가두행진을 벌인 뒤 민중대회를 마무리했다.신현암 강원연석회의 집행위원장은 “요구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오는 30일 전국 민중대회에 모여 투쟁하겠다”고 말했다.구본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