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미애 법무장관 인선 놓고 여야 공방

與 “우리 사회를 개혁하는 것에 최선을 다한 인사”
野 “사법 장악을 밀어 붙이겠다는 대국민 선언”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12월 05일 목요일
[강원도민일보 이세훈 기자] 공석인 법무부 장관 후보에 5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명되자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판사 출신의 5선 의원인 추 후보는 민주당 당 대표로서 촛불시민의 명령 완수를 위해 노력하면서 제주 4.3 특별법과 비정규직 보호법 제정에 앞장서는 등 역사를 바로 세우고,우리 사회를 개혁하는 것에 최선을 다한 인사”라며 “법무·검찰 개혁에도 역량을 유감없이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율사(법조인) 출신으로 국회의원과 당 대표를 두루 거친 경륜을 가진 후보라는 점에서 법무부 장관 역할을 잘 수행하리라 예상된다”고 강조하는 범여권은 모두 긍정 평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민주당 대표 출신 5선 의원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다는 것은 청와대와 여당이 ‘추미애’란 고리를 통해 이젠 아예 드러내 놓고 사법 장악을 밀어 붙이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라며 “청와대와 민주당 내부적으로는 궁여지책 인사이고, 문 정권의 국정농단에 경악하는 국민들에게는 후안무치 인사”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당대표 시절 최악의 들러리 당 대표라는 오명을 받으며 당 전체를 청와대 2중대로 전락시켰던 추미애 후보자”라면서 “낯 뜨거운 청와대 옹호론만 펼치던 사람이 공명정대하게 법과 원칙을 지켜야 할 법무부 장관에 적합한지 의문이 든다”고 평가 절하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