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차기총리로 정세균 검증 착수 ‘김진표 카드’ 기류 변화

김,진보진영 반대 사실상 보류
정 전 의장 유력 후보로 검토
대통령 숙고 인선지연 가능성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6 면
청와대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청와대는 특히 이날 정 전 의장에게 검증동의서를 제출받는 등 본격적인 검증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혔던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진보진영의 반대에 부딪히면서 ‘뉴페이스’를 검토하는 쪽으로 기류 변화가 생긴 셈이다.

이에 따라 국회 내년도 예산안 처리 이후 조만간 총리 후보자가 발표될 것이라는 기존 예상과는 달리 문재인 대통령의 막판 숙고가 길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굳어지는 듯했던 ‘김진표 총리 카드’의 경우 최근 시민단체와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을 중심으로 한 ‘반대론’이 불거지며 사실상 보류된 상태로 알려졌다.

청와대 일각에서도 김 의원에 대한 반발이 핵심 지지층의 이반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번지면서 정 전 의장을 유력한 후보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장의 경우 기업인으로서의 경험은 물론 노무현 정부 시절 산업자원부 장관까지 역임할 만큼 민주당 내 ‘경제통’으로 꼽히고 있어 집권 중반기 ‘경제총리’ 콘셉트에 부합한다는 의견이 여권 내에서 나온다.

하지만 정작 정 전 의장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출판기념회를 준비하는 등 서울 종로 출마를 서두르고 있어 주목된다.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정 전 의장이 대안으로 거명되지만 여러 변수가 남아있고 여전히 김진표 의원이 낙점될 가능성도 있다”면서 “결국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이 관건”이라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런 ‘뉴페이스 검토설’ ‘유임설’ 등 다양한 관측들에 대해 “추정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남궁창성·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