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백 미래학교' 관련 강원교육청 관계자 모두 '무혐의'

이종재 leejj@kado.net 2020년 01월 10일 금요일
[강원도민일보 이종재 기자] 2년전 장애학생 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태백미래학교 관련 사건으로 검찰에 넘겨진 강원도교육청 관계자들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10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학교 불법 기숙시설에 학생들을 수용하도록 방기한 혐의 등으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도교육청 장학관 A씨 등 교육청 관계자 5명이 지난달 30일 검찰로부터 ‘혐의없음’ 통보를 받았다.태백미래학교 관계자 2명에게는 기소유예 처분이 내려졌다.

앞서 도교육청은 2018년 7월부터 같은해 9월까지 태백미래학교 등을 감사한 결과 수년간 업무상 횡령과 회계 부정이 드러난 학교 관계자 등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이에 경찰은 지난해 5월 태백미래학교의 보조금 횡령 등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강원도교육청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도교육청에 100일이 넘는 수사를 이어간 끝에 관련자 5명을 업무상 배임과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으나 검찰은 무혐의로 판단했다. 박가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