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국고교 축구유망주 강릉 집결

내달 1일 금강대기 고교축구대회
올해 36개 팀 참가 12일간 열전

한귀섭 panm241@kado.net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대한민국 축구 유망주 발굴의 산실로 통하는 2019 금강대기 전국 고등학교 축구대회가 내달 1일 구도(球都) 강릉에서 36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12일간의 대장정을 펼친다.

강원도민일보와 대한축구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스타스포츠와 신한은행이 협찬한 올해 금강대기는 이날 오전 9시 30분 강릉 강남축구공원 1구장에서 열리는 상지대관령고와 청룡축구클럽U18의 개막 경기를 시작으로 대단원에 들어간다.금강대기는 지난 1996년 중·고등부 대회로 창설됐으며 월드컵 출전 예정인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춘천 출신)을 비롯해 박지성,차두리,이영표,설기현,이을용,박주영 등 수많은 국가대표가 이 대회를 거쳐 유명주로 성장,학생들에게는 꿈의 무대로 통하고 있다.올해는 전국 고교축구 강호 36개팀이 출전해 강남축구공원1·2구장,강북공설구장,가톨릭관동대,강릉원주대에서 경기를 갖는다.

강원도 팀으로는 안방에서 경기를 치르는 강릉문성고,강릉중앙고를 비롯해 춘천고,원주공고,원주문막FC,횡성 갑천고,영월 주천고,평창 상지대관령고 등 8개 팀이 출사표를 던졌다.우승후보로는 디펜딩챔피언 강릉중앙고와 결승에서 아쉽게 패한 서울 영등포공고가 트로피를 들어 올릴 준비를 하고 있다.또 지난해 준결승에서 아쉽게 패한 서울 동북고가 올해 우승을 위해 다시 출전했다.이외에도 경북 평해정보고,제주 서귀포고 등 전국 각지의 전통강호들이 대거 출전해 치열한 접전을 예고하고 있다.

올해 대회는 36개 출전팀이 9개 조로 나눠 강릉 각 경기에서 풀리그 예선전(6월1일∼5일)을 치른 뒤 1,2위팀이 본선 토너먼트에 진출해 최종 우승팀을 가리는 일정으로 진행된다.강원도민일보는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모든 참가팀의 프로필과 선수들의 각오를 지면에 소개한다. 한귀섭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