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하상가 사용료 월 100만원 차이 ‘천차만별’

중앙광장 주변 100만원 이상
공실률 높은 구간 10만원 이하
시-점포주 계약 상황 관심 집중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11 면
춘천 지하상가 관리권이 이달 말 춘천시로 이관되는 가운데 점포주들이 납부해야 하는 사용료가 구간 별로 월 100만원 이상 차이나는 것으로 파악돼 앞으로 진행될 계약 등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시는 점포주들이 납부해야 하는 사용료를 잠정 결정,구간 별로 월 100만원 이상 차이난다고 9일 밝혔다.

가장 상권이 활발한 중앙광장 주변은 월 100만원을 넘고 공실률이 가장 높은 구간은 월 10만원 이하로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시는 감정평가 등을 통해 이 같이 금액을 산출했으며 시장 결재를 거쳐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사용료가 확정되면 점포주는 연 사용료를 한꺼번에 납부해야 한다.

지하상가 운영방법 논란 이후 최대 쟁점 중 하나였던 사용료가 잠정 결정되면서 앞으로 이어질 점포주와 시 간 계약 상황에도 관심이 집중된다.지하상가 상인회를 중심으로 한 일부 상인들이 요구해 온 수의계약 여부는 최초 계약에 한해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하고 개정 조례안까지 시의회를 통과했지만 사용료에 관해서는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하상가 상인회 관계자는 “사용료와 더불어 지하상가 보수와 관련해서는 아직 시에서 방향이 전달되지 않았다”며 “불경기가 지속되고 있고 상인들이 관심 중 하나가 사용료인 만큼 시에서 연락이 오면 그때부터 상인들도 지하상가 영업지속 여부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하상가 관리권 이관을 위한 후속작업은 속도를 내고 있다.도는 9일 지난 제293회 춘천시의회 임시회를 통과한 조례안들에 대한 심의를 마쳤다.시는 관리권 인수 이후 최초 계약에 한정해 종전 사용자와 수의계약이 가능하다는 조항이 담긴 ‘춘천시 지하도상가 관리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10일 공포한다.지하상가 보수는 이달 말부터 이뤄질 계획이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