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장동 주택밀집지 수소 충전소 설치 반대”

주민 철회 요구 사업추진 난항
대책위 구성 대규모 집회 예고
강원TP 25일 주민설명회 진행

남미영 onlyjhm@kado.net 2019년 09월 23일 월요일 13 면
▲ 태장동 도로 일원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 태장동 도로 일원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원주시 태장동 수소 충전소 설치를 놓고 주민 반발이 고조되고 있다.

시와 강원테크노파크 등에 따르면 도는 최근 현장실사 등을 통해 도내 수소충전소 신청 대상지 22곳 중 5곳을 선정,시설 설계를 위한 업체 선정 등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설치될 곳은 개인 또는 개인택시조합 등이 운영 중인 도내 가스 충전소 부지로,원주와 춘천,강릉,속초,삼척 등 5곳이다.원주는 태장동 소재 모 LPG충전소가 수소시설물 설치 부지 적합 판정을 받아 사업 추진을 앞두고 있다.

강원테크노파크는 오는 25일 태장동 주민설명회를 개최,수소 충전소 설계 방법 및 운영방안 등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알리고 사업 추진에 나설 방침이다.

하지만 일대 주민들은 수소 폭발 등 시설 안전 문제를 제기하며 사업의 원천 철회를 요구하고 있어 사업추진에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태장동 주민 이모씨는 “폭발사고 위험이 높은 수소충전소 시설을 도심 외곽이 아닌 주택이 밀집한 마을 안에 설치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수십 년간 군부대 주둔으로 피해를 감수해 온 태장동에 또 다시 불안감을 조장하지 말라”고 주장했다.이들은 조만간 대책위를 구성,대규모 집회 및 항의방문 등을 통해 사업 철회를 촉구할 계획이다.

강원테크노파크 관계자는 “수소충전소는 99.99%이상 정제된 수소만 공급받는 상업시설”이라며 “폭발 충격의 외부전이 방지를 위해 철근콘크리트 방호벽을 설치하고 수소가스 누출 및 화염 감지 등의 안전센서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