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악수(惡手)

[춘천문인협회 회원시]

이충용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8 면
헛수를 읽은 끝에 탈출할 길이 없다

잘못된 포석으로 날 옭아맨 악수 한 점

몇수를 내다보기는커녕 한수 앞도 못 본 행마



궁지에 내몰린 개 물어나 보겠다고

덜커덕 내주고 만 사석들이 안타깝다.

새파란 지전 한장이 내 손을 또 떠난다.



헛수를 읽은 날이 왜 그리 많았는지

남의 꾀 못 알아채고 손 따라 둔 악수들은

사석을 내주지 못해 손 절매 된 내 삶이다.


이충용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